[제6회 부산글로벌금융포럼]"문현금융단지 중심으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 가속도" > NEWS

본문 바로가기
fnMICE

NEWS

[제6회 부산글로벌금융포럼]"문현금융단지 중심으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 가속도"

페이지 정보

파이낸셜뉴스 19-11-07 13:55

첨부파일

본문

712806735b856d9f28e03499df9a9a64_1573102335_3467.png 

712806735b856d9f28e03499df9a9a64_1573102353_6351.jpg

앞줄 왼쪽부터 케빈 오츠 마린머니 총괄이사, 제임스 로렌스 마린머니 회장,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 
변성완 부산광역시 행정부시장, 전재호 파이낸셜뉴스 회장, 빈대인 BNK부산은행장, 윤봉학 부산파이낸셜뉴스 사장, 
정충교 BNK금융지주 부사장, 박훈기 BNK금융지주 부사장, 이장우 부산대 금융대학원장. 둘째줄 왼쪽부터 김태경 
부산시 금융중심지협력관(금융감독원 파견), 김규영 경남정보대 교수, 이현수 BS종합건설 대표이사, 손광호 
KB국민은행 부전역지점장, 감동훈 롯데그룹 상무, 이종수 무학 사장, 이기환 한국해양대 해양금융대학원장, 
정현섭 NH농협은행 부산영업본부장, 조규대 기술보증기금 전무이사, 백승진 월간부산 사장. 셋째줄 왼쪽부터
 서성국 블록체인업체 투이너 대표이사, 박영호 부산경제진흥원 부산국제금융도시추진센터장, 이병곤 
부산상공회의소 사무처장, 김영득 한국선용품협회 회장, 박사익 경부공영 회장, 박응식 한국금융투자협회 부산지회장, 
윤인철 신한금융투자 영남영업본부장, 김준한 한국은행 부산본부장, 에드루 비 오츠 마린머니 비즈니스개발 매니저. 
사진=김범석 기자



6회째를 맞은 부산글로벌금융포럼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은 이날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과 결합해 금융혁신을 가속화할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었다.

또 부산이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것을 계기로 블록체인과 금융기술을 융합해 산업구조 고도화를 실현하고 새로운 사업영역을 구축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영권 삼성SDS 디지털금융컨설팅팀장은 "블록체인은 해킹을 방지할 수 있고, 내용을 임의로 수정 또는 삭제할 수 없어 여러 혁신기술을 신뢰성 있게 연결시킬 수 있는 핵심 인프라"라며 "블록체인은 금융업의 파괴적 혁신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을 금융산업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신속한 거래처리, 이종 블록체인과의 상호 호환성, 추가 암호화 적용, 클라우드 기반 거래 등이 담보돼야 한다"면서 "블록체인은 보안·인증을 시작으로 기존 프로세스의 디지털화를 촉진시킨 후 새로운 생태계로 확장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팀장은 블록체인과 금융 융복합 키워드를 내세운 실제 사례로 보험금 자동청구 시범서비스를 소개했다.

해당 서비스는 헬스케어와 금융 업종의 융복합으로 의료기관, 보험사,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과의 컨소시엄에서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다. 블록체인 기술로 병원의 환자 데이터를 투명하게 전달하고 병원과 보험사는 진료비 내역, 창구 업무 등을 자동으로 운영해 업무효율성을 높인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실제로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환자는 진료와 수납을 마친 후 스마트폰을 통해 △환자 동의 △보험가입 여부 조회 △진료비 내역 확인 △보험금 청구 등의 정보를 입력하고 보험금 청구 접수를 마칠 수 있다. 접수가 완료되면 카카오톡을 통해 보험금 청구 알림내용이 전달되는 방식이다.

다른 지역에서 발행되는 포인트 수준의 지역화폐와 달리 부산시 전체에서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화폐의 개념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바우처를 활용하자는 제안도 나왔다. 디지털 바우처는 부산 소재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한 선불전자지급수단으로 활용된다. 이 사업은 BNK부산은행이 담당하고 있다.

부산은행은 이달부터 디지털 바우처 발행을 위한 시스템 구축에 착수, 내년 3월에는 실제 디지털 바우처를 발행해 시범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한정욱 부산은행 IT모바일그룹장(부행장)은 "디지털 바우처 발행을 위해 부산 블록체인특구의 규제유예 제도를 이용할 계획"이라며 "현행 정부 규정에는 금융자산을 양도할 때 반드시 중앙전산시스템을 거쳐야 하고, 금융거래 정보는 일정 시점이 지나면 반드시 파기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지만 부산시가 특구로 결정된 덕분에 이 두가지 규정에 대해 규제 예외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 디지털 바우처 사업은 향후 타 연계사업과의 확장성도 기대된다.

그는 "디지털 바우처로 지역은행으로의 입지를 다지고 시가 진행하는 관광특구, 해양물류도시, 스마트시티 등의 사업에 기반이 되는 화폐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화폐와 디지털 인증 영역은 시와 전략적 협업을 통해 규제특구 사업을 주축으로 진행하고, 디지털 자산과 금융서비스 영역은 정책과 기술 컨소시엄과의 협업을 통해 사업발굴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부산을 블록체인특구로 지정한 것을 계기로 특구를 살리기 위해선 문현금융단지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김우섭 피노텍 대표이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한 이 시점에 부산이 블록체인특구로 지정된 것은 굉장히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기회를 잘 활용해 문현금융단지를 미국 뉴욕 맨해튼처럼 원스톱 라이프가 가능한 동북아시아 금융중심지로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구가 성공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선 문현금융단지를 중심으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규제개선 등 후속 작업을 서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별취재팀 권병석 팀장 노동균 정용부 김정호 기자




 

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 All rights reserved.